[2018 국감]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완전자급제 법제화되면 따를 것"
[2018 국감]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완전자급제 법제화되면 따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T 사장 "완전자급제 시행해도 선택약정할인 유지"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증인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법제화되면 따르겠다"고 밝혔다.

고 사장은 "자급제 폰 출시 확대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결정된 사안"이라며 "지난해 3가지 모델, 올해 5가지 모델을 자급제폰으로 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소비자에게 도움이 된다면 자급제폰 비중을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완전자급제가 도입되더라도 선택약정할인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단말기 가격이 200만원을 향해 가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완전자급제를 하더라도 선택약정 25% 할인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완전자급제로 유통업 종사자 6만여 명이 타격을 받는다는 지적에 대해 "현실을 고려해 유통점 근로자의 경력전환을 돕는 정보통신기술(ICT) 컨설팅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단말기 완전자급제 시행을 전제로 선택약정 25% 유지와 유통점 종사자의 일자리 보존이 포함돼야 한다"며 "법제화뿐만 아니라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끔 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