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이해진 "매크로 원천봉쇄 불가···뉴스 관여 안 해야"
[2018 국감] 이해진 "매크로 원천봉쇄 불가···뉴스 관여 안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26일 뉴스 댓글을 기계적으로 조작하는 '매크로' 프로그램과 관련, "매크로 자체를 기술적으로 원천봉쇄하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이해진 GIO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드루킹 사건' 등 댓글 조작사건과 관련한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우리 서비스에서 사회적 문제가 된 것을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이날 실제 메크로 사용 동영상을 국감장 안에서 재생했다. 이 영상에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자동으로 입력되고 실제 네이버 기사의 댓글과 공감수가 올라가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에 이해진 GIO "매크로라는 것은 사람이 하는 것을 시뮬레이션하는 것으로 대단한 기술이 아니라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방법이 없다"며 "모든 인터넷 업체가 겪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편집한 뉴스에 관심이 과도하게 몰리는 게 근본적인 문제"라며 "우리가 뉴스를 편집하지 않고 언론사가 하는 형태로 바꾸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생각한다. 홈페이지에서 뉴스를 빼는 게 근본 대책 중 하나"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