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로또 '메가밀리언' 또 불발…당첨금 1조8천억원 '사상최대'
美 로또 '메가밀리언' 또 불발…당첨금 1조8천억원 '사상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추첨 파워볼 당첨금 5천322억 원…美 전역 복권 구매 열풍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미국의 숫자맞추기 복권인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대 규모인 16억 달러(우리 돈 약 1조8천억 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AP통신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메가밀리언은 19일(미국 동부시간) 밤 진행된 추첨에서 15, 23, 53, 65, 70과 메가볼 7로 이뤄진 행운의 6개 숫자를 맞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메가밀리언 측은 "다섯 개의 화이트 볼을 맞춘 복권이 15장 팔렸지만, 마지막 메가볼을 맞추지는 못했다"면서 "2등 당첨금은 최소 100만 달러 정도로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첨될 수 있는 전체 숫자 조합의 57%가 팔려나갔는데도 당첨 복권이 나오지 않은 건 놀라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그동안 누적된 9억400만 달러의 당첨금은 또다시 주인을 찾지 못한 채 오는 23일 오후 11시에 이뤄질 다음 추첨으로 이월됐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19일 오후 11시 현재 당첨금은 10억 달러를 넘어선 상태이고 다음 추첨일까지 1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메가밀리언 역대 최고 당첨금은 일리노이와 메릴랜드 주에서 잭폿을 나눠 가진 6억5천600만 달러였다.

복권 한 장당 2달러로 매주 두 차례 추첨하는 이 복권은 캘리포니아의 한 사무근로자 그룹이 5억4천300만 달러에 당첨된 뒤로 7월 24일부터 당첨자가 없어 잭폿 당첨금이 천문학적 규모로 쌓이고 있다.

이론상 6개 숫자를 모두 맞춰 당첨될 확률은 3억250만분의 1. 20일 저녁 추첨하는 파워볼의 당첨금도 4억7천만 달러(5천322억 원)까지 치솟으며 미국 전역에 유례없는 복권 구매 열풍이 불고 있다.

한편 복권 사상 역대 최고액 당첨금은 2016년 1월 메가밀리언과 함께 미국의 양대 복권인 파워볼 추첨에서 기록된 15억9천만 달러였다. 당시 당첨금은 3명의 당첨자가 나눠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