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中제2공장 완공…'맞춤형 생산'으로 시장 공략 본격화
한국콜마, 中제2공장 완공…'맞춤형 생산'으로 시장 공략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한국콜마
CI=한국콜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화장품·바이오 제조자 개발 생산(ODM) 기업인 한국콜마가 중국 무석에 제2공장을 완공하고 '중국 시장 맞춤형' 생산 체제를 갖춰 중국 화장품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콜마 두번째 중국 현지법인인 무석콜마 공장은 중국 강소성(江蘇省) 무석시에 부지 6만3117㎡, 연면적 7만 4600㎡ 규모로 지어졌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가장 큰 화장품 제조 공장이다.

이번에 준공한 무석콜마는 남동부 지역인 화동과 화남을, 기존 북경콜마는 중국 북부지역을 집중 공략해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ODM 전문 기업 위치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한국콜마의 기초화장품과 색조화장품을 포함한 생산능력은 연간 5억 개다. 

한국콜마는 북경연구소 외에 무석과 상해를 중심으로 연구개발과 영업조직을 대폭 확대해 상해, 광주 등 중국 남동부 지역 소비자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할 계획이다.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중국, 캐나다, 미국 지역 제조 기술과 제품 개발 역량을 연결함으로써 각 거점의 고객 특성에 맞춰 제조역량을 융합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최현규 한국콜마 중국총괄 사장은 "한국콜마는 한국에서 북미로 이어지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 세계의 브랜드가 중국으로, 또 중국 브랜드가 전 세계로 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현재의 글로벌 인프라에 만족하지 않고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사와 협력해 범위를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