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홈퍼니싱 시장 진출…스웨덴 브랜드 '그라니트' 출시
삼성물산 패션, 홈퍼니싱 시장 진출…스웨덴 브랜드 '그라니트'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GRANIT) 플래그십 매장을 열었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GRANIT) 플래그십 매장을 열었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홈퍼니싱(home·집+furnishing·단장하는) 시장에 진출한다. 15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GRANIT) 플래그십 매장을 열어 국내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에 따르면 그라니트는 1997년 스웨덴 패션업계에서 활동하던 수잔 리엔버그와 아넷 영뮤스가 설립했으며, 북유럽풍 스웨덴 디자인 핵심 요소인 실용성, 품질, 아름다움에 근간을 둔 종합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스웨덴과 핀란드, 노르웨이와 독일 등 유럽에서 3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아시아권에서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처음으로 브랜드를 들여왔다.

그라니트 매장은 330㎡(약 100평) 규모다. 1층과 2층은 그라니트 대표 상품을 주제별로 묶어 구성했고, 지하 1층엔 커피 브랜드 '아러바우트' 카페가 마련됐다. 그라니트 쪽에선 자연 친화적 상품을 선보여 도시 속에서 '지속 가능한 삶'을 추구하는 북유럽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재활용 소재로 만든 수납 박스나 유리 화병 등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출시해 차별화를 꾀했다.

김동운 해외상품2사업부 상무는 "홈퍼니싱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북유럽식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고자 하는 소비 심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스웨덴을 기반으로 한 북유럽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통해 차별화된 상품과 문화를 전파하며 국내 홈퍼니싱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니트는 12일 에잇세컨즈 가로수길점 2층에 입점됐으며,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