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보좌관 금융위 특채 의혹…정무위 국감 파행
전 보좌관 금융위 특채 의혹…정무위 국감 파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한당, 민병두 의원 전 보좌관 금융위 특혜 채용 의혹 제기
민병두 "채용청탁 주장, 사실과 달라…김진태 의원 사과 요구"
국회 정무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12일 국회 정무위원회가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민병두 정무위원장 전 보좌관의 금융위원회 특채' 의혹으로 인해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가 파행을 겪고 있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후 국감이 시작되기 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병두 정무위원장을 제3자 뇌물수수,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자한당 의원들은 민 위원장 보좌관 출신인 노태석 씨가 금융위가 신설한 4급 정책자문관에 채용된 과정에 대해 문제삼고 있다. 이들은 전날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최종구 위원장이 노 씨가 민병두 의원실 비서관이라는 사실을 알고 채용했다고 시인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최종구 위원장에게 "4급으로 일하는 노태석 이라는 사람이 전에 민병두 의원실에서 일한 사람이라는걸 채용 당시 알고 있었나"고 질문했고, 최 위원장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 위원장은 그 이유에 대해 "입법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도움이 될 수 있고, 금융관련 전문지식도 보유하고 있었다"면서도 "채용절차는 공무원임용령에 따랐고, 그 사람을 뽑기 위한 의도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자한당 의원들은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이 알고 있었다고 시인했으니 민 의원이 부탁하지 않았다면 금융위원장이 알 수 없다는 것은 명백해 보인다"며 민 위원장에 대해 위원장 사퇴를 요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반격에 나섰다.

오후 국감이 속개되자 유동수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전날) 노 전문관을 증인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밝히고 증인심문을 했다"며 "그런데 오늘 마치 민 의원이 채용을 시킨 것으로 기정사실화하면서 기자회견을 했다"고 말했다.

이후 여야 의원들은 의사진행발언을 주고 받는 등 공세를 이어갔다.

결국 민 위원장은 20여분만에 감사를 중지했고, 재개됐지만 또 다시 중지 후 재개를 반복하는 등 파행이 벌어지고 있다.

민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금융위원장에게 노 전문관의 채용을 부탁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김 의원이 공식 사과 하지 않을 경우 무고와 명예훼손 등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