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외형경쟁 심각한 수준"
[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외형경쟁 심각한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2일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2일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용카드업계의 외형경쟁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질타했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원장은 카드업계의 시장경쟁을 유도하는 방안으로 카드수수료를 낮춰야 한다는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윤 원장이 학계에 있을 땐 금리 수수료 등 상품가격의 자율을 강조했지만 최근 소신이 변한 것 같다"며 "카드사의 경쟁이 소비자 혜택으로 이어지면 수수료 인하도 가능하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윤 원장은 "인위적인 수수료 인하가 아닌 근본적인 제도 개선으로 실질적으로 가맹점에 혜택을 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카드사의 경우 외형 경쟁이 심각해 방향제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