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추진"
[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사진=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감원장(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암호화폐 거래와 관련,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본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제도권 안에서 관리하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까지 보고만 있을 거냐"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암호화폐는 금융자산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어려운 형태"라며 "불확실한 측면이 있고, 국제적으로 통일된 기준이 없어서 정부 측에서 신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뚜렷한 법적 근거가 없음에도 가상화폐공개(ICO)를 금지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금융권역이 아니어서 단속을 안 하고 있다"면서 "위법 행위가 발견되면 검찰에 넘기든지 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지기 2018-10-12 16:03:10
윤석헌 같은 열린 사고를 하는 금융 인사가 문재인 정부에 있었네. 문재인과 나머지들아 너희가 법이요 진리가 아니다. 덮어놓고 금지하지 말고 국가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서 뭐를 해야할지 생각해라. 금지는 누구나 할 수 있다.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부가가치, 일자리를 어떻게 하면 창출 가능한지 생각해라. 너희는 진보라고 하는데 하는 짓을 보면 답보 아니면 퇴보다. 지금 처럼해서 앞으로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하냐? 세상에 먹을 수 있게 다 차려진 밥상은 없다.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법규를 정립하고 시장을 개척하는 거다. 너희는 생각부터 글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