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IB투자, 상장예비심사 통과…내달 코스닥 상장 목표
아주IB투자, 상장예비심사 통과…내달 코스닥 상장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아주IB투자가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아주IB투자는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업력을 보유하고 있는 벤처캐피탈(VC)이다. 설립 이후 현재까지 28개 펀드를 청산했고, 지난 9월말 기준 운용자산(AUM)이 1조4000억원에 달하는 등 올해 상장을 추진한 다수 중소형 VC와 달리 대형VC기업으로 구분된다.

아주IB투자는 2014년 이후 꾸준히 1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수익을 지속 창출하며 탄탄한 수익성까지 확보했다. 아주IB투자는 2014년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를 개설한 이후 14개 기업에 투자해 그 중 11개 기업을 나스닥에 상장시켰다. 또 올 9월 말 기준 미주사무소 내부수익률(IRR)이 28%에 달하는 등 미국 바이오테크 VC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점에서 다른 VC들과 차별점을 가지고 있다.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이사는 "아주IB투자는 기업 규모, 내실 측면에서 타 중소형 VC와 큰 차이가 있어, 이번 아주IB투자의 코스닥 시장 입성이 국내 벤처캐피탈 산업을 바라보는 시각을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IPO를 통해 투자 기반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여 글로벌 시장 내 경쟁력을 갖춘 VC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주IB투자는 빠르면 11월 내 코스닥 상장할 예정이며, 미래에셋대우와 대신증권이 상장주관사를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