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대형PP들의 '약자 코스프레' 정당한가
[기자수첩] 대형PP들의 '약자 코스프레' 정당한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IPTV 업계가 '탐욕스런 강자와 불쌍한 약자' 프레임에 갖혀 곤욕을 겪고 있다. 방송채널진흥협회(이하 PP진흥협회)가 IPTV를 겨냥해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촉구한 게 국정감사로 번졌다.

국회의원이 나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IPTV 업계 편을 들어 재허가 조건을 약하게 부과한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PP진흥협회는 과거 정부가 케이블TV에 매출의 25%를 PP사용료로의 지급을 재허가 조건으로 부과한 사례를 들어 IPTV에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라고 주장했다. IPTV 업계가 지급하는 PP사용료는 총액이 작아 인상되더라도 상승률이 낮다는 이유다.

반대로 IPTV 업계는 PP사용료 지급액이 이미 케이블TV 지급액을 넘었다고 강조한다. PP사용료를 포함해 콘텐츠 수급을 위해 이미 막대한 금액을 사용하고 있다며 PP진흥협회 주장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한다.

과기정통부도 기업 간 사적 계약에 직접적으로 관여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자율적 계약을 맺지만 수립한 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PP를 평가, PP사용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자세히 살펴보면 PP진흥협회가 모든 PP의 이익을 대변한다고 보기 힘들다. PP진흥협회는 대형 사업자인 지상파PP가 주도하는 단체다. 중소PP가 주축이 아니다.

실제 PP사용료가 인상되더라도 중소PP 몫이 늘어나는 낙수효과가 제대로 실현되지 않고 있다. 중소PP의 경우 시청률 등 객관적인 지표에서 대형PP보다 높은 점수를 받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형PP들이 중소PP를 볼모로 삼아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소PP가 별도 협회를 설립, 중소PP만의 목소리를 내려는 것도 같은 이유다.

따라서 구시대적 프레임에 갖혀 강자 IPTV와 약자 PP식의 이분법으로 나눠 보면 안 된다. 정확히 말하면 약자는 중소PP이고, 그중에서도 좀비PP를 제외한 업체다.

현재 통신·방송시장은 복잡한 이해관계로 얽혀있다. 한쪽 면만 보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