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시장 변화에 차분하고 신속히 대응하겠다"
김용범 "시장 변화에 차분하고 신속히 대응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3일 주가 하락 등 시장 불안과 관련해 "금융당국은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시장 변화에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 급락에 따른 동향과 전망을 살펴보고 금융시장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그는 "최근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급등했다"며 "이는 내외금리차 역전 폭을 확대하고 환율상승으로 이어져 대내외 건전성이 취약한 국가 위주로 외국인 채권자금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나라는 외국인 채권자금 중 상당부분을 안정적인 투자행태를 보이는 공공부문 투자자가 보유중이며 아직 내외금리 차와  스와프 레이트를 함께 고려한 차익거래 유인이 존재해 외국인 채권자금의 급격한 유출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최근 프로그램 매매나 패시브펀드로 인해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외국인 자금이 빠지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금융기관의 외화 유동성 등을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철저히 분석하고 신중한 모니터링을 추진하면서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등 유관기관과도 정보공유를 강화해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