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사에 과도한 개입 않겠다"
[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사에 과도한 개입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
윤석헌 금감원장.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금융사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정태옥 무소속 의원의 "금감원이 금융회사 채용, 보험금 지급, 대출금리 책정 등 시장에 지나치게 개입한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이 전문성을 지니다 보니 타 기관의 감시·감독보다는 감독원이 하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 "과도한 개입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원장은 다만 "소비자 보호나 시장 건전성이 침해당하는 부분에 대해선 여러가지 자율적 방법을 통해 잘 이뤄지도록 모니터링하고 이끌 책임이 있다"면서 "선을 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이 어떤 경우에도 법의 테두리 밖에서 (금융회사를) 강제하면 안 된다"는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의 지적에도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