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김현미 "올해 공적임대 17.2만가구 공급"
[2018 국감] 김현미 "올해 공적임대 17.2만가구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서민과 중산층의 집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총 17만2000가구의 공적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공공임대주택 13만2000가구, 공공지원주택 4만가구 등 2022년까지 공적임대주택 200만가구를 계획대로 확보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거복지로드맵을 통해 발표한 청년, 신혼부부,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주거지원을 차질없이 제공하고 민간 임대차시장의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며 "수도권 공공택지를 발굴해 공급을 확대하고 9·13대책의 후속입법을 적기에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건설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생산구조 개편 등 4대 분야 혁신을 추진하고 임금체불, 불공정 관행을 개선해 양질의 일자리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교통난 해소를 위해 광역교통 전담기구 신설을 추진하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광역버스, 환승시설도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간선도로망 개통, 평택~오송 고속철도 용량 확충 등 주요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와 품질을 적정 수준으로 관리해 국가 기간 교통망의 공공성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김 장관은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완수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공공임대상가 공급, 계약갱신청구권 연장 시행 등을 통해 임차인 보호도 소홀함 없이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