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지원
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IBK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IBK기업은행은 강진과 쓰나미로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40억 루피아(한화 약 3억원)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28일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진도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14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기업은행은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고 전염병 등 2차 피해도 우려돼 신속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부처, 기부방법 등은 기업은행의 인도네시아 현지 사무소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5년 인도네시아 사무소를 설치하고 최근 본격적인 진출을 꾀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두 차례에 걸쳐 임직원 140명이 봉사활동을 하고, 총 5개 학교를 신축·기증하는 등 현지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피해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해외진출 국가를 중심으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