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게임즈, 110억원 규모 투자 유치
프렌즈게임즈, 11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렌즈게임즈 로고. (사진=프렌즈게임즈)
프렌즈게임즈 로고. (사진=프렌즈게임즈)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캐주얼게임 전문 개발사 프렌즈게임즈가 약 11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성장 가속을 위한 동력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프렌즈게임즈는 약 110억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총 3개사가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4월에 70억원 투자유치에 이어 11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총 18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

회사측은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의 기반을 다지며, 이 후 추가 개발력 확보를 위한 기회들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궁훈 대표는 "이번 투자는 개발사로서 독립적 성장 및 기업 지속성을 위한 자생력을 확보해,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향후, 프렌즈게임즈가 가진 장점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의 교류 및 투자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게임즈의 개발 전문 자회사로, 올해 2월 출범해 카카오프렌즈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들과 스낵게임 등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