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환율전쟁, 글로벌 금융시장에 충격…亞중앙은행들 비상"
"미중 환율전쟁, 글로벌 금융시장에 충격…亞중앙은행들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 "미중 경제전쟁, 무역에서 환율로 확전 양상"

[서울파이낸스 김희정기자] 미중환율 전쟁은 글로벌 금융시장에 엄청난 충격을 불러올 것이어서 아시아 중앙은행들에 비상이 걸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안화 약세를 연이틀 비난하며 사실상 미중 환율전쟁에 시동을 걸고 나선데 따른 우려의 표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과 EU가 그들의 통화가치를 조작하고 금리를 낮추고 있다"고 지적하고 "미국은 금리를 올리면서 달러화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불법적인 환율 조작이나 나쁜 무역협정 개정을 통해 잃어버린 것을 되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무역 적자 감축을 위해 관세 부과와 함께 달러 강세에 대응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됐다. 더 나아가 미중간 경제전쟁이 무역(관세)에서 환율로 옮겨가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19일)에도 위안화 약세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경제전문 매채널 CNBC와 인터뷰에서 "달러화가 너무 강세며, 연준의 금리인상이 전혀 기쁘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강한 달러는 미국을 불리하게 만드는 반면 중국의 위안화는 바위처럼 떨어지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20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위안화 약세가 환율조작 신호인지 여부를 면밀하게 관찰하고 있다”며 “위안화 약세 문제가 오는 10월15일 발행되는 재무부 반기 환율 보고서에서 면밀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중 양국의 환율전쟁은 전세계 외환시장뿐만 아니라 주식시장, 원유시장, 신흥시장 자산 등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위험자산과 유가는 급락할 것이며, 러시아 루블, 콜롬비아 페소, 말레이시아 링깃 등 원자재 수출에 의존하는 나라의 통화가치는 급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 약세를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함에 따라 아시아 중앙은행들은 비상이 걸렸다면서, 아시아는 수출에 유리하도록 자국 통화를 일부러 약세로 가져가는 나라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