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PB 앞세워 몽골 진출
롯데마트, PB 앞세워 몽골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리프라이스·요리하다·초이스엘 화력 높여…가공식품·생활용품 3만달러 물량 입점
몽골 울란바토르 국영 백화점에 입점한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 상품. (사진=롯데마트)
몽골 울란바토르 국영 백화점에 입점한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 상품. (사진=롯데마트)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마트가 자체 브랜드(PB) '온리프라이스(Only Price)', '요리하다(Yorihada)', '초이스엘(Choice L)' 등을 앞세워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마트는 17일 몽골 유통그룹 노민홀딩스(NOMIN HOLDING)와 향후 10년간 연간 미화 300만달러 이상의 자체 브랜드(PB) 공급 및 판매에 대한 독점적 유통업자 업무협약을 지난 5일 맺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지난 5월 몽골 울란바토르 유통업체에 PB 가공식품 및 생활용품 20여 품목 3만달러 상당의 공급 계약을 했다. 현지 반응을 보기 위해 울란바토르 국영 백화점과 하이퍼마켓 3개점 입점했으며 한 달여 만에 판매 점포를 8곳으로 확대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오는 18일에는 홈퍼니싱 특화 PB인 ‘룸바이홈(RoomXHome)’ 상품 등 총 25품목, 4만달러 물량을 2차로 수출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지난해부터 새로운 해외 국가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는 물론, 몽골 등으로 눈을 돌렸다. 특히 몽골은 한류 열풍으로 한국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시장으로 알려져 있다.

윤주경 롯데마트 해외사업본부장은 "온리프라이스, 요리하다 등 롯데마트 대표 PB 상품들은 대부분이 중소기업과 협업해 만들어진 상품"이라며 "몽골 PB 수출을 계기로 가격 대비 품질이 우수한 PB상품을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국내 중소기업 상품을 더욱 확대해 몽골 시장 판로개척과 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롯데마트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노민홀딩스는 1992년 창립돼 몽골 3대 그룹으로 울려져 있다. 직원 규모는 5300여명이며 유통(무역), 금융, 건설·부동산, 카펫 제조, 자동차 판매 사업을 주력으로 삼고 있다. 로레알, 망고, 테라노바, 캔두(CanDo), 센추리21(Century21) 등 프랜차이즈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