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시 고의 누락…검찰 고발키로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시 고의 누락…검찰 고발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식회계 여부 다음 미뤄...'반쪽 결론'
김용범 증권선물위원장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시 누락에 대한 의결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김용범 증권선물위원장이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시 누락에 대한 의결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임시회의 에서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담당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검찰고발 등의 조치를 의결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증선위는 이날 5차 증선위 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제출한 사업보고서 등에 대한 조사·감리결과에 대해 이 같이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에 부여한 삼성바이오피에스 주식 콜옵션 등 관련 내용을 공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명백한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고 위반 가능성을 인식하고도 '고의'로 공시를 누락했다고 판단했다. 다만 핵심 쟁점인 분식회계 여부에 대해서는 다음에 다루기로 해 반쪽 결론에 그쳤다.

증선위는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담당임원 해임을 권고하고 감사인 지정 3년,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삼정회계법인의 감사업무제한 4년 등 조치를 결정했다.

증선위는 또 회사와 공인회계사의 회계처리 기준 등 위반내용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다만 증선위는 핵심 혐의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변경한 것에 대해서는 금감원의 조치안이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증선위는 논의 과정에서 알게된 회계처리기준 위반 혐의를 엄격하게 밝히고 처분의 내용을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특정할 수 있도록 금감원이 감리를 실시한 후 그 결과를 보고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공시 위반에 대해서는 이날 종결 짓고,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변경은 새로운 안건으로 만들어 다시 심의하겠다는 의미다.

김용범 증선위원장은 "오늘 처분결정을 하지 못한 사항에 대해서는 다소 시일이 걸리더라도 추후 명확하고 구체적인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며 "금감원의 감리 후 새로운 조치안이 상정되는 경우 신속한 심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미순 2018-07-12 18:42:23
개인 손해본거 금감원이 보상해야함 개미들~ 소송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