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0곳 중 7곳, 상반기 주가 하락
대기업 10곳 중 7곳, 상반기 주가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 부진·사회적 물의 기업…시총 상위株 8곳 '뚝'
지난 1년간 코스피지수 추이.
지난 1년간 코스피지수 추이.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올해 상반기 대기업 상장사 10곳 중 7곳 꼴로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증시에서 시가총액 상위 100위 안에 들던 대기업 상장사 중 73곳의 6월 말 현재 주가가 6개월 전보다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미사이언스는 지난해 말 11만1000원이던 주가가 지난달 말 6만4600원으로 41.8%나 내려 시총 상위 100위권 기업 중 올해 상반기 주가가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어 △한샘(-41.7%) △LG디스플레이(-38.8%) △만도(-37.8%) △한화케미칼(-30.9%) △현대해상(-28.3%) △한미약품(-27.9%) △코오롱티슈진(-25.9%) △강원랜드(-24.9%) △OCI(-24.3%) 등 순으로 낙폭이 컸다.

이들은 실적이 부진하거나 사내 성폭행 논란·취업 비리 등 사회적인 물의를 빚었다. 또 실적에 비해 주가가 과도하게 올라 조정을 받은 곳도 있다.

시총 10위권 종목 중에는 8곳의 주가가 떨어졌다.

지난 5월 액면분할을 시행한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주가가 4만6650원으로 상반기에 8.5% 뒷걸음질했다.또 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둘러싸고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과 갈등을 겪은 현대차(-19.6%)와 현대모비스(-19.4%)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여파가 미친 네이버(-12.3%), 1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한 LG화학(-17.7%), 채용 비리로 회장까지 검찰 조사를 받은 KB금융(-16.7%) 등도 하락률이 10%를 넘었다.

시총 상위 100개사 중 63곳은 상반기 수익률이 코스피 평균 수익률(-5.73%)보다도 부진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말 2467.49에서 지난달 말 2326.13으로 내렸다.

올해 상반기 100대 상장사 가운데 주가가 오른 기업은 26곳에 그쳤고 LG유플러스 1곳은 주가에 변동이 없었다.

주가 상승 폭이 가장 큰 상장사는 현대건설로 지난해 말 3만6300원에서 지난달 말 5만7500원으로 58.4% 올랐다. '남북경협' 테마주에 포함된 영향이 컸다.

다음으로 △한국가스공사(50.9%) △삼성전기(48.5%) △호텔신라(45.5%) △오리온(42.6%) △셀트리온(37.3%) △신세계(33.8%) △한국금융지주(21.9%) △CJ대한통운(20.0%) △LG생활건강(17.4%) 등의 상승폭도 컸다.

이들 기업은 실적이 개선되거나 가치평가(밸류에이션) 매력이 부각된 기업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