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민간임대주택 부동산 전자계약 활성화 나서
한국감정원, 민간임대주택 부동산 전자계약 활성화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용 한국거래소시스템즈 대표(왼쪽부터)와 한숙렬 한국감정원 상무이사가 '부동산거래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감정원)
김덕용 한국거래소시스템즈 대표(왼쪽)와 한숙렬 한국감정원 상무이사가 '부동산거래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국감정원은 지난 15일 '민간임대주택 부동산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해 부동산 빅데이터 제공 업체인 한국거래소시스템즈(KMS)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감정원은 이번 협약으로 국토교통부의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 KMS가 개발·운영 중인 주택임대솔루션 '이룸(eRoom)'과 실시간 연계를 통해 원스톱(One-Stop) 부동산계약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룸을 사용한 임대차계약 내용은 실시간으로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과 연동돼, 임차인은 주민센터 방문없이 확정일자 자동신고와 은행 대출금리 우대(버팀목)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향후 국토부에서 운영 중인 임대등록시스템(렌트홈)과 연계되면 임대차 재계약신고 등의 자동화 서비스가 실현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 가능한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를 발굴·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