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글로벌 표준 완성···'상용화' 박차
5G 글로벌 표준 완성···'상용화'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KT·LGU+ "표준화기구 참여해 표준 완성에 기여"
13일(현지시간) 미국 라호야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3GPP 총회'에서 참석자들이 5G 글로벌 표준에 관한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13일(현지시간) 미국 라호야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3GPP 총회'에서 참석자들이 5G 글로벌 표준에 관한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차세대 이동통신 5G에 대한 국제 표준이 완성됐다.

14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 라호야에서 개최된 3GPP(이동통신 표준화 국제협력기구) 80차 무선총회에서 3GPP 및 글로벌 통신사,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 스마트폰 제조사 등 50여개 업체가 5G 국제 표준을 발표했다.

이번 5G 국제 표준은 이동통신 데이터 송·수신 모든 영역을 5G로 처리하는 '단독모드(SA·Standalone)' 규격을 포함한다. 지난해 12월 승인된 단독모드는 기존 LTE 망과 5G 망을 함께 사용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기술이고, SA는 5G만 이용한 기술이다.

5G 국제 표준이 완성됨에 따라 5G 상용 단말·장비 및 네트워크 구축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전 세계 통신사와 제조사는 3GPP가 정한 글로벌 표준 규격에 따라 기지국과 단말 등의 상용 장비를 만들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날 표준 공표 후 보도자료를 내고 자사가 빔포밍·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 등 전파 송수신 기술, 네트워크 가상화, 대용량·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 등 5G 기술을 3GPP 회원사에 공유하며 표준 완성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세계 이통사, 제조사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5G 글로벌 표준이 적시에 완성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5G 생태계에 참여하는 모든 회사들과 함께 모바일 혁신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KT는 이번 총회에서 28㎓ 주파수 대역 연구보고서 최종본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는 5G 종속모드와 단독모드 주파수 기술이 총 망라됐다.

이번 보고서는 국내 5G 주파수 대역 중 하나인 28㎓ 대역이 세계 최초의 5G 초고주파 표준 대역으로 정식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KT 측은 설명했다.

KT는 같은 회의에서 한국의 5G 상용 주파수인 3.5㎓와 28㎓ 간 연동기술 표준도 우리나라 사업자를 대표해 제안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전무는 "KT는 기술 표준 외에도 상용 기술 등 5G 기술 전 영역에 있어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KT는 5G 기술력을 기반으로 2019년 3월 세계 최초 5G 상용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총회를 통해 △국내 LTE 주파수와 5G 주파수간 조합 승인 △디바이스 기술기준제안 △5G주파수간 연동제안 등 5G 상용화를 위한 부분을 주도해 표준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5G 국제표준 확정을 계기로 5G 상용망 구축 및 상용서비스 준비를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확정된 NSA 표준은 물론 새로 확정된 SA 표준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5G추진단장(부사장)은 "5G SA 표준 확정을 위해 노력한 3GPP와 모든 회사의 노력에 감사한다"며 "이번 표준 확정을 계기로 5G 네트워크 구축과 상용화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5G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