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7%, "직장 내 파벌 존재"
직장인 67%, "직장 내 파벌 존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광호 기자]<lkhhtl@seulfn.com>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자신의 직장 내에 파벌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중 60%는 파벌로 인해 피해를 입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직장인 1,136명을 대상으로 "현재 근무하는 직장 내에 파벌이 존재합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66.9%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파벌의 유형은 '같은 부서 파벌'이 28.4%로 가장 많았으며, '같은 학교 파벌'(27%), '같은 지역 파벌'(17.9%), '입사 동기 파벌'(15.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사람인에 따르면 실제로 직장 내 파벌로 인한 피해 경험이 있는 직장인은 60.7%나 됐다. 성별로는 여성이 65.1%, 남성 58.4%로 여성의 피해 경험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신이 경험한 피해로는 (복수응답) '회사 내 입지가 좁아졌다'가 46%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 '소외감을 느꼈다'(42.7%), ‘'승진에 불이익을 받았다'(23.2%), '성과를 빼앗겼다'(18%), '성격이 내성적으로 변했다'(15%) 등이 있었다.

파벌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85%가 '부정적이다'를 선택했으며, 그 이유로는 '실력이 아닌 인맥으로만 평가 받을 수 있기 때문'(37.5%), '조직의 공정성이 떨어지기 때문'(33%), '조직에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16.3%), '파벌 외 사람들과 친해질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8.1%)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광호 기자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