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이대기 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 "금융권, 더 싸고 더 편리하고 더 좋은 서비스 내놔야"
[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이대기 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 "금융권, 더 싸고 더 편리하고 더 좋은 서비스 내놔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 시대, 금융권 언번들링(unbundling) 현상 심화될 것"
29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서울파이낸스의 '4차 산업혁명과 금융혁신' 포럼에서 이대기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금융사들의 끊임없는 변화를 강조했다. (사진=권진욱 기자)
29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서울파이낸스의 '4차 산업혁명과 금융혁신' 포럼에서 이대기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금융사들의 끊임없는 변화를 강조했다. (사진=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대기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은 "4차산업혁명은 쉽게 말하면 더 싸고, 더 편리하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혁신"이라며 "향후 금융사들은 적극적으로 고객을 찾아가야하고 새로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변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대기 실장은 29일 서울 은행연합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된 서울파이낸스 '4차산업혁명과 금융혁신'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실장은 이날 '디지털화와 금융의 미래'라는 제목의 주제발표를 통해 금융산업에서의 4차산업혁명에 대해 정의하고 향후 금융권이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제시했다.

그는 향후 금융권에서 기능적 분화(언번들링)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금융산업은 규제를 통해 종합 라이선스를 취득해 운영돼왔지만 모바일 기기의 확산과 기술발달 등으로 인해 경쟁력을 가진 핀테크 기업들이 유입되면서  서비스 제공 업체들이 점점 세분화 된다는 것이다.

이 실장은 과거 오프라인 강자였던 반니스앤노블(서점), EMI(음반), 비자(카드), 종로학원(교육) 등 업체들이 온라인 시대에 적응하지 못해 아마존, 아이튠스, 페이팔, 메가스터디 등 새로운 강자들로 대체됐다는 점을 사례로 성명했다.

이 실장은 "핀테크 고도화에서 가장 빠르게 변화가 이뤄지고 있는 곳이 지급결제 부분"이라며 "사람들의 생활과 닿아있는 부분이라 이용자들의 편의성 등에 따라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는 국내 금융인프라가 잘 마련돼 있다보니 고객들의 요구가 크지 않아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지만 향후 수요가 늘어나게 되면 큰 폭의 변화가 일어날 것이란 분석이다.

이대기 실장은 이에 대비해 모든 변화의 중심에 고객이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더 싸고 더 편리하고 더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야 하고 정부당국도 금융소비자 입장에서 규제를 완화 또는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나라의 규제시스템은 할 수 있는 일에 대해서만 명시하고 있는 포지티브 규제라 새로운 산업의 허용 내지는 발전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법체계를 바꾸는 게 쉽지 않지만 하지 못하는 일에 대해서만 규제하는 네거티브 방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