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축사] 윤석헌 금감원장 "핀테크 뉴 플레이어, 금융업 본질 흔드는 큰 변화 가져올 것"
[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축사] 윤석헌 금감원장 "핀테크 뉴 플레이어, 금융업 본질 흔드는 큰 변화 가져올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길수 금융감독원 IT·핀테크전략국 선임국장 대독
"금융산업 생존, 디지털화 정보 수집·분석·활용이 좌우"
윤석헌 금감원장(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감원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금융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아직 제한적이지만 그들이 가져오는 변화의 큰 방향성은 금융업의 본질을 뿌리부터 흔드는 돌이킬 수 없는 큰 변화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2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된 서울파이낸스의 '4차산업혁명과 금융혁신' 포럼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4차산업혁명이라 불리는 디지털 변혁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제 금융산업에서의 생존은 디지털화된 정보를 어떻게 모으고 분석하며 활용하느냐에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데이터의 분석과 활용은 금융사들이 그동안 쌓아온 이력이나 규모보다는 남들과 다른 참신한 아이디어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핀테크 산업의 발전에 대해서도 "핀테크 기업이라 불리는 새로운 플레이어들의 등장이 한 금융회사만 영위하던 대출, 경제, 송금, 자산관리 등을 업무단위별로 나눠 혁신적인 요소를 가미해 기존 서비스를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원장은 새로운 플레이어와 기존 금융사 간 건전한 경쟁을 위해 테스트베드와 금융혁신지원 특별법 개정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규제 테스트베드와 지정대리인 제도의 도입을 통해  새로운 플레이어가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핀테크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핀테크 기업은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의 성공 가능성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핀테크 현장 자문서비스도 실시해 핀테크 스타트업의 성공과 안착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금융감독·검사 전문가들이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9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서울파이낸스의 '4차 산업혁명과 금융혁신' 포럼에서 전길수 금융감독원 IT·핀테크전략국 선임국장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사진=권진욱 기자)
29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서울파이낸스의 '4차 산업혁명과 금융혁신' 포럼에서 전길수 금융감독원 IT·핀테크전략국 선임국장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사진=권진욱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