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AI 엔지니어 1천명 확보"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AI 엔지니어 1천명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개발 위해 적극적인 M&A 하겠다"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이 '빅스비' 적용으로 한 단계 진화한 삼성의 주요 가전 제품들을 통해 실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와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이 17일 열린 '삼성 홈 사물인터넷(IoT) & 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빅스비' 적용으로 한 단계 진화한 삼성의 주요 가전 제품들을 통해 실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와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대표이사 사장이 17일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1000명 이상의 AI 엔지니어를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삼성 홈 사물인터넷(IoT) & 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삼성전자 AI센터 인력 확보 계획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1000명 이상 AI 엔지니어를 확보해야 우리가 추가하는 AI 발전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AI 전문 인력들이 많지 않다. 그래서 얼마나 좋은 인력을 확보하는지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다양한 제품과 개방성을 기반으로 AI를 대중화해 지속 발전시킬 것"이라며 "이런 것은 그냥 되는 것이 아닌 만큼 AI 기술을 선행 연구하는 AI 센터 조직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AI 기술 관련 회사들을 인수·합병(M&A)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자체적으로 확보하는 AI 기술은 제한적"이라며 "좋은 기술을 가진 국내외 회사들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M&A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의 AI 플랫폼 연계 방식이 경쟁사인 LG전자와 어떻게 다른지 묻는 질문에 "누구와도, 어떤 회사와도 협력할 수 있다"며 개방성을 특징으로 내세웠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에 연동될 수 있는 스마트 디바이스가 굉장히 많다"면서 "매년 5억대의 디바이스가 판매되고 있어 매우 큰 영향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올해 하반기에도 계속 스마트 기능이 가전제품에 탑재될 것"이라며 "국내 시장에서 올해 약 1400만대에 AI 기능이 탑재돼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