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세 중과에 4월 서울 주택거래 '반토막'
양도세 중과에 4월 서울 주택거래 '반토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4월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 거래량이 크게 떨어졌다. 다주택자 등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된 탓이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매매 거래량은 1만2347건으로 전달에 비해 48.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해서는 16.8% 감소했고 5년 평균치와 비교하면 21.4% 줄어든 것이다.

주택 소유자들이 작년 연말부터 올해 3월까지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서둘러 집을 팔면서 거래량이 부쩍 늘었으나 지난달 세 부담이 늘어난 이후부터는 주택 처분이 줄어들면서 기저효과가 발생한 것이다.

4월 수도권 거래량은 3만7045건으로 지난달 대비 31.6%, 작년 동기에 비해서는 6.1% 줄었고 지방은 3만4706건으로 전달보다 10.2%, 작년 동기 대비 3.4% 감소해 수도권의 거래량 감소폭이 더 컸다.

전국의 주택 매매 거래량은 7만1751건으로 작년 동월과 5년 평균치 대비 각각 4.8%, 2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거래량은 전달인 9만2795건에 비해서는 22.7% 줄어들었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 거래량은 4만6368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0.9%, 연립·다세대는 1만4684건으로 13.1%, 단독·다가구주택은 1만699건으로 8.4% 감소했다.

전월세 거래량은 15만3609건으로 작년 동월 13만4383건 대비 14.3% 증가했으나 전달 17만8224건에 비해서는 13.8% 감소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0.0%로, 작년 동월(43.3%) 대비 3.3%포인트 줄었고 전달(40.6%)에 비해서는 0.6%포인트 감소했다. 임차유형별로 전세(9만2231건)는 작년보다 21.1%, 월세(6만1378건)는 5.5% 각각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