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 부회장 "혁신성장 출발점은 인재 확보"
황각규 롯데 부회장 "혁신성장 출발점은 인재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하이마트 신입사원 공채 '원스톱 면접' 현장 점검…공정하고 객관적 심사 당부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본사에서 진행된 신입사원 공개채용 면접 현장을 방문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의 모습. (사진=롯데지주)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본사를 찾아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 면접 과정을 점검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그룹 비상경영체제를 이끄는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롯데 비상경영위원장)이 '사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7일 롯데지주는 전날 오후 황 부회장이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신입사원 공개채용 면접현장을 찾아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하고, 사업 전반에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한 혁신을 이루기 위한 출발점은 인재 확보"라면서 지원자를 격려했다고 밝혔다. 

황 부회장은 이날 신입사원 면접 과정을 점검하고, 지원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롯데하이마트 본사를 찾았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황 부회장은 면접대기실에 들러 지원자들에게 고맙다는 뜻을 전했고, 역량면접과 토론면접을 하루 동안 끝내는 '원스톱 면접' 과정을 살펴봤다. 
 
황 부회장은 "비록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지만,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인재에 대한 투자를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실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무로서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부회장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 시스템을 토대로 직무 역량과 도전정신을 가진 인재를 선발해 달라고 인재운영 책임자들에게 당부했다. 필요한 인재를 가려내야 하는 면접관들의 힘도 북돋워줬다.
 
롯데는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와 하계 인턴사원 공채를 통해 총 1150명을 새로 채용할 예정이다.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는 지난 3월 시작했다. 현재 계열사별로 면접 전형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롯데는 '스펙(SPEC)태클' 채용제도를 통해 능력중심 채용문화 정착에 앞장설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