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희 현대차 대표이사 "지배구조 재편 적극 지지해달라"
이원희 현대차 대표이사 "지배구조 재편 적극 지지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환출자 해소 및 정부 정책방향과 투명한 소유구조 요구에 선제적 대응"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진=현대자동차)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미국의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및 의결권 자문 회사인 ISS 등이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에 대해 주주들에게 반대 의사를 표시하라고 권고한 가운데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가 17일 주주들에게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지지를 호소했다.

전날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의 입장문 발표에 이어 그룹 차원의 세력 결집에 온힘을 기울이고 있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지배구조 개편안은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도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며 "이 같은 진정성과 절박성을 널리 헤아려 지배구조 개편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도록 적극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번 지배구조 모비스와 글로비스뿐 아니라 현대차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하며 사업적으로 연관돼 있는 그룹사 전체에도 사업구조  및 기배구조 재편의 시발점으로서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며 "본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모비스는 자율주행, 커텍티비티 등 미래 기술ㅇ르 선도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원천기술 회사로, 글로비스는 단순한 물류업체를 넘어서 자동차사업 전반을 지원하고 카셰어링 등 공유경제 시대의 핵심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다. 당연히 이는 현대차에게도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이사는 이번 지배구조 대편을 통해 순환출자 등 규제를 해소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그는 "기존 순환출자 해소 및 정부의 정책방향과 투명한 소유구조에 대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현대차와 현대차그룹에 대해 가지고 있는 국민적, 사회적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이사는 "현대차는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맞춰 의사결정 구조를 투명화 하는 경영구조 개편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는 작은 시작에 불과하며 향후 다양한 글로벌 선진기업 벤치마킹을 통해 사업 특성, 기업문화 및 조직구조에 최적화된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현대차가 단기간 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익의 많은 부분을 연구개발 및 설비투자에 투입했지만 향우 보다 강화된 주주친화 정책을 펼칠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본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 과실을 주주 분들게 환원하며 다양한 방법을 통해 주주 분들과의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주주친화적 거듭나겠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이 대표이사는 주주들에게 이번 지배구조 개편안에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하며 "본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현대차와 현대차그룹은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사업구조를 확립함과 동시에 주주 분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성장의 과실을 공유하는 주주친화적 기업으로 변화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현대차 주주 분들과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된 관계자 분들께서는 이 같은 진정성과 절박성을 널리 헤아려주시고 본 지배구조 재편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고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