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울산 공장서 염소가스 누출···인근 회사 직원 등 13명 부상 [종합]
한화케미칼 울산 공장서 염소가스 누출···인근 회사 직원 등 13명 부상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 13명이 호흡 곤란과 메스꺼움, 어지러움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현장에서 염소가스 중화 작업을 하고 나온 소방대원이 방호복을 씻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 13명이 호흡 곤란과 메스꺼움, 어지러움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현장에서 염소가스 중화 작업을 하고 나온 소방대원이 방호복을 씻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화케미칼 울산 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돼 공장 직원과 인근 회사 직원 등 총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17일 오전 10시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정모(40) 씨 등 현장 주변에 있던 직원들과 인근 업체 소속 유모(61) 씨를 포함한 10여 명이 울산대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본부에서 구급차를 이용해 병원으로 옮긴 부상자는 13명이지만 개인 차량으로 병원에 간 사람들도 있어 피해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병원으로 이송된 부상자 가운데 사망자는 없다. 

피해자들은 호흡 곤란과 어지러움을 호소하면서 콧물을 흘리는 등의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염소가스는 흡입하거나 접촉하면 호흡기관 등에 영향을 미쳐 질식하거나 폐부종을 유발할 수도 있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PVC 생산공장에서 탱크로리에 담긴 염소가스를 저장고로 옮기는 과정 중 배관 쪽에 문제가 생겨 가스가 새어나온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제가 된 배관은 내부가 아닌 실외에 위치한 곳"이라고 말했다. 

소방본부는 현재 중화 작업을 마친 상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구체적인 피해 상황과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