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대내외 여건 만만치 않아…경제낙관 어렵다"
이주열 "대내외 여건 만만치 않아…경제낙관 어렵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 신흥국 금융불안…국내 고용상황도 개선 안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지난해 이후 우리경제가 비교적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해오고 있지만 대내외 여건이 만만치 않아 앞으로 경제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임지원 금통위원 취임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대외여건 중 몇 가지를 짚어보면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미·중 간 무역갈등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여기에 일부 취약 신흥국의 금융불안이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로 눈을 돌리면 먼저 고용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점이 걱정스럽다"며 "한은은 경기와 물가와 금융안정을 함께 지켜 나가야 하는 어려운 책무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임 신임 금통위원에 대해서는 "이러한 상황에서 임 위원을 신임 금통위원으로 맞아 매우 든든하게 생각하지만, 짐작컨대 임 위원께서는 개인으로서의 영광과 함께 책임의 막중함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임 신임 금통위원은) 이코노미스트로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 오셨을 뿐 아니라 정부와 한은의 다양한 정책들과 관련해 풍부한 자문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시장에서의 경험 그리고 전문성을 지닌 분을 신임 금통위원으로 맞이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