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설팅부터 운영까지"···삼성SDS, 클라우드 대외 사업 추진
"컨설팅부터 운영까지"···삼성SDS, 클라우드 대외 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간담회에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공개
홍원표 삼성SDS 사장이 17일 서울 상암 데이터센터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홍원표 삼성SDS 사장이 17일 서울 상암 데이터센터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SDS가 하반기부터 클라우드 서비스의 대외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다년간 삼성 관계사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사업을 제공해온 노하우를 통해 토털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삼성SDS는 17일 서울 상암 데이터센터에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를 공개하면서 클라우드 대외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삼성 관계사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운영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글로벌 선도기업과 제휴를 통해 확보된 신기술이 결합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다. 그간 삼성SDS는 삼성 관계사에만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왔지만, 올해 하반기부터는 외부 업체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기업과 공공 기관들이 클라우드 전환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지만 선진국에 비해 국내에서는 아직 전환 비율이 높지 않다"며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중요한 사업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클라우드는 크게 기업이 직접 구축·운영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전문 기업의 클라우드를 빌려 쓰는 퍼블릭 클라우드로 나뉜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보안, 안정성 및 성능에, 퍼블릭 클라우드는 신속한 개발과 비용 절감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렇듯 서로 다른 강점에 최근에는 업무 특성에 따라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를 동시에 활용하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많은 기업들은 △최적의 클라우드 선정 △업무별 클라우드 전환 계획 수립 △다른 기종 클라우드 간 전환 △멀티 클라우드 운영관리 등에 있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삼성SDS는 이와 같은 고민을 가진 고객에게 그동안 삼성 관계사를 대상으로 축적한 업무별 클라우드 전환 방법론을 적용해 컨설팅부터 전환, 운영에 이르는 멀티 클라우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삼성SDS의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시스템 다운 시간 연간 총 5분 이내를 보장하는 세계 최고 수준 가용성(99.999%)을 갖춰 ERP(전사적 자원관리)∙MES(제조실행)∙SCM(공급망 관리) 등 기업 핵심업무 클라우드 서비스에 강점이 있다.

또한 삼성SDS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특화시켜 개발한 클라우드 플랫폼 PaaS(Platform as a Services)를 통해 기업고객은 보통 며칠 소요되는 개발환경 구축을 15분으로 줄일 수 있어 애플리케이션의 신속한 개발과 배포가 가능하다.

삼성SDS의 고객 맞춤형 퍼블릭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CMS)는 △최적의 클라우드 선정 △안정적인 클라우드 전환 △비용 효율 극대화 △GOV(Global One View)를 통한 이기종 클라우드의 통합관리를 제공한다.

삼성SDS는 이와 함께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등 고성능 연산과 대용량 데이터 처리에 필요한 컴퓨팅 자원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하는 슈퍼 컴퓨팅 클라우드를 올해 하반기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김호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기업 고객이 원하는 클라우드에 관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지난 수년간 축적한 클라우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외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