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업권, 블록체인·생체기술 결합한 '차세대 인증' 도입
금투업권, 블록체인·생체기술 결합한 '차세대 인증'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인아이디'(CHAIN-ID)와 '삼성패스' 연계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금융투자협회가 블록체인과 생체기술을 결합한 '차세대 인증' 서비스의 도입을 추진한다.

금융투자협회는 11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체인아이디'(CHAIN-ID)와 '삼성패스'의 연계 운영을 위해 삼성전자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체인아이디는 한 증권사에서 인증 절차를 거치면 별도의 등록 절차 없이 다른 증권사에서도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블록체인 기반 공동인증 시스템이다. 지난해 10월부터 11개 금융투자회사가 참여해 스마트폰에서 시범 운영중이다.

삼성패스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지문, 홍채 등 생체정보를 이용해 본인 인증을 가능케 한 기술이다.

이번 협약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용자는 이르면 오는 9월부터 별도의 앱을 설치하지 않고 체인아이디를 통해 금융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과 생체인증 기술의 결합으로 보안성과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룡 정보시스템실장은 "체인아이디는 올해 은행권 블록체인 공동인증 시스템이 마련되는 대로 연계해 금융소비자의 편의성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투협은 PC에서도 액티브X(Active-X) 등의 추가 프로그램 설치 없이 체인아이디를 사용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 중 PC용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며, 금융보안원과 함께 블록체인 인증 연계 표준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아 경영혁신본부장은 "금투업권의 블록체인 공동인증 플랫폼이 생체인증 기술과 결합해 공인인증을 대체하는 플랫폼으로 발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