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 등 대량보유종목애 새로 편입..녹십자 등 지분 늘리고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국내 주식시장의 '큰손' 국민연금이 지난해 4분기에 제약과 화학 관련 종목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이달 10일까지 국민연금이 공시한 대량 보유 종목의 지분율 변동 내역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말 현재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가진 종목은 모두 288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지난해 4분기에 국민연금의 5% 이상 대량 지분보유 종목에 새로 편입되거나 기존 대량보유 종목 중에 지분이 늘어난 종목은 모두 126개였다.

업종별로는 제약과 화학이 각각 12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섬유의복(9개) △미디어(8개) △기계(6개) △자동차부품(6개) △건설(5개) △반도체 및 관련 장비(5개) 등 순이었다.

제약 업종에서는 환인제약(6.28%)과 대웅(5.01%)이 새로 5% 이상 보유 종목으로 편입됐다.

또 △녹십자홀딩스(6.04%→8.11%) △녹십자(10.54%→12.09%) △종근당(11.22%→12.59%) △한미약품(8.17%→9.22%) △JW생명과학(5.11%→6.15%) 등은 지분율이 높아졌다.

이들 종목은 정부 정책 수혜가 예상되거나 미국 등 해외 진출, 개량 신약 출시, 신약 임상 진전 등에 대한 기대감에 지난해 4분기 중 주가가 뛴 경우가 많았다.

국민연금은 업황이 좋은 일부 화학업체 비중도 늘렸다.

휴비스(5.02%)가 대량 보유종목에 새로 포함됐고 롯데정밀화학(8.20%→12.25%), 애경유화(7.37%→9.76%), 국도화학(5.33%→6.38%) 등은 보유지분이 늘어났다.

섬유·의복 업종에서는 호전실업(8.49%), 영원무역홀딩스(5.16%) 등이 대량보유 종목에 새로 편입됐다. 한세실업(11.32%→13.26%), 신세계인터내셔날(9.31%→10.40%), 화승인더(6.16%→7.19%), LF(9.93%→10.68%) 등은 보유 지분이 늘어났다.

이와 함께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9.79%→9.84%), NAVER(10.41%→10.76%) 등의 지분도 늘렸다.

이에 반해 국민연금이 지난해 4분기에 지분을 축소하거나 5% 이상 대량보유 종목에서 제외한 종목은 모두 62개였다.

이 가운데 대량 보유주식 명단에서 빠진 종목은 12개다. 금호타이어와 이엔에프테크놀로지, HB테크놀러지, 이녹스첨단소재 등 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주들이 대량 보유주식 명단에서 제외됐다.

국민연금은 또 SK하이닉스(10.37%→10.00%)와 POSCO11.31%→11.08%), KB금융(10.28%→9.68%) 등 시총 상위주에 대한 보유 지분도 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