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금융위원회

금융위, 전년보다 32조 적은 90조3천억…규제강화로 12월 증가세 확 꺾여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해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7.6% 기록해 정부관리수준(8%) 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2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도 5조원대로 전월과 전년 동월 대비 뚝 떨어졌다.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가계부채 대책이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금융위원회가 공개한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보험사,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전사 등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은 5조9000억원으로 11월(10조1000억원)과 비교해 크게(4조2000억원) 줄었다. 전년 같은달(9조2000억원) 대비로도 3조30000억원 증가세가 둔화됐다.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90조3000억원을 기록해 전년(123조2000억원) 대비 32조9000억원이나 축소됐다. 이에 따라 2017년 기준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7.6%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정부가 가계부채 증가율을 8% 이내에서 관리하겠다는 내용의 가계부채 종합대책 이후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잇단 부동산·가계부채 대책에도 11월 가계대출 증가폭이 5월(10조원) 수준을 회복해 금융권에서는 정부 대책 약발이 제대로 먹히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형주 금융위 금융정책과장은 "금융회사의 리스크관리 노력,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 효과 가시화 등으로 가계부채 증가세가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금리인상과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시행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더욱 안정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은행권 가계대출 규모는 12월 중 4조1000억원 증가해 전년 동월(3조4000억원) 대비 증가세가 소폭(7000억원) 확대됐다. 단 2017년 연중으로 보면 58조8000억원 늘어나 전년(68조7000억원) 대비 증가규모가 9조9000억원 축소됐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11월(6조6000억원) 대비로는 2조5000억원 감소했는데,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모두 전월 대비 증가세가 둔화된 영향이 컸다. 특히 기타대출은 연말 상여금 효과로 신용대출 수요가 줄어들면서 증가규모가 1조3000억원에 그쳤다. 전월(3조7000억원) 대비 무려 2조4000원이나 감소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은 입주물량 확대와 집단대출 증가세로 12월 증가규모가 전월(3조원) 대비 2000억원 줄어든 2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분양주택 입주시 중도금대출의 일부분만이 잔금대출로 전환돼, 입주물량이 확대되면 집단대출 증가세가 축소되는 경향이 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규모는 전월 대비 1조7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연중으로도 전년보다 23조원 감소한 31조5000억원 증가에 머물렀다. 상호금융에서 농협(8000억원)을 중심으로 1조4000억원 늘어난 가운데 보험(1조1000억원)은 보험계약대출(9000억원)이 확대되면서 증가폭이 커졌다. 

이형주 과장은 "다만, 국내·외 기준금리 인상 등에 따라 시장금리 상승시 취약·연체차주를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금융당국은 앞으로도 가계부채에 대한 선제적 대응 노력을 지속하고, 취약차주 보호를 위한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