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화생명)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한화생명은 15일 한화그룹 금융계열사인 손해보험, 투자증권, 자산운용, 저축은행, 인베스트먼트와 공동으로 본격적인 'Lifeplus'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화금융 6개 계열사 공동브랜드 'Lifeplus'는 전통적으로 자산 증식과 금전 보상만으로 국한되는 금융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디지털 중심의 금융서비스를 통해 우리 모두의 삶(Life)을 더 잘 살 수 있게(plus) 한다는 것이다.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콘텐츠와 서비스로 가치 있는 선택과 의미 있는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금융업의 본질을 혁신하겠다는 포부다.

지난 4월 개최한 'Lifeplus 벚꽃피크닉페스티벌'은 피크닉라운지, 벚꽃마켓, 푸드트럭과 함께 인기 뮤지션들의 공연까지 제공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온라인 이벤트 참여자 220만 명에 오프라인 참여자는 5만 명에 달했다. 9월에 열린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는 라이프플러스 라운지(Lipeplus Lounge)를 제공해 100만여명이 모인 한강변에서 인생 최고의 불꽃 감상을 할 수 있도록 도왔다.

11월과 12월에는 공연과 레져문화 확산 활동을 펼친다. 11월에는 대표적인 젊은이들의 축제 홍대 라이브클럽데이에 라이프플러스 스테이지와 라운지를 운영한다. 12월에는 스키시즌 개막에 맞춰 곤지암에서 겨울 액티비티의 모든 것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펼친다. 온라인 참여는 Lifeplus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가능하다.

한화손해보험은 다양한 레져문화를 즐기는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신개념 'Lifeplus 스포츠레져보험'을 출시한다. 레져 활동 시 발생 가능한 다양한 위험을 보장한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4월 기존의 복잡하고 어려운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간편 투자 앱 '주식투자 스타터, STEPS'를 출시했다.

정해승 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은 ""Lifeplus'는 금융업의 본질을 새롭게 재해석해 고객에게 다양한 경험과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더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하고자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한화금융 6개 계열사는 상품 및 서비스, 다양한 이벤트 등을 통해 'Lifeplus'의 가치를 전달하고 한화 금융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로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