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자동차가 15일 출시한 중국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ix35' (사진=현대자동차)

'강인하고 단단한 커넥티드 SUV' 콘셉트
2010년 출시 이후 77만대 넘는 판매 모델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 현지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ix35’를 출시하고 시장 잡기에 나섰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15일 중국 광저우의 광저우 국제체육연출센터에서 담도굉 베이징현대 총경리 등 현대차 관계자와 딜러 대표, 기자단 등 4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ix35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신형 ix35는 '강인하고 단단한 커넥티드 SUV'를 콘셉트로 △도심과 아웃도어에 모두 적합한 강인하고 당당한 외관디자인 △바이두와 협업으로 구현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시스템 △첨단 능동안전기술 현대스마트센스 탑재 등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

ix35는 2010년 출시 이후 7년 동안 77만 대 이상 판매된 베이징현대의 베스트셀링 SUV 모델이다. 베이징현대는 합리적 가격에 최고의 상품성을 지닌 신형 ix35의 장점을 앞세워 2~4급 도시의 30대 초·중반 기혼 남성을 주 타깃으로 판매해 나갈 계획이다.

담도굉 베이징현대 총경리는 인사말을 통해 "신형 ix35는 현대차를 대표하는 SUV 모델로, 베이징현대 브랜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놓을 혁신적인 모델"이라며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은 베이징현대는 앞으로 브랜드 경영, 고객중심 경영을 강화하고 우수한 품질과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궁극의 편의'를 제공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중국기술연구소 주도로 중국 최대 정보통신기술(ICT)기업 중 하나인 바이두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커넥티비티를 신형 ix35에 탑재했다.

또한 신형 ix35는 첨단 능동기술 현대 스마트센스를 장착해 운전자의 편안하고 안전한 운전을 지원하고 탑승자와 보행자의 안전도 함께 강화했다. 중국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사양인 전방충돌방지보조시스템(FCA), 차선이탈경고시스템(LDW), 운전자부주의경고시스템(DAW) 등을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중국 특화 사양으로 후측방모니터(BWM)을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