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NH·한국투자·삼성·KB증권…발행어음 사업은 한투만 인가

[서울파이낸스 정수지 기자] 국내 '한국판 골드만삭스'를 지향하는 초대형 투자은행(IB) 5곳이 탄생했다. 이 중 한국투자증권은 핵심사업인 어음발행 등 단기금융업 인가를 홀로 받았다.

13일 금융위원회는 오후 정례회의에서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총 5개 증권사에 대한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및 단기금융업 인가' 안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금융위가 기업 자금조달 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한국판 골드만삭스를 키우겠다며 2011년 7월 초대형 IB 육성 계획을 발표한 지 6년4개월 만이다. 증권사는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요건을 갖추면 초대형 IB로 지정되고 자기자본 200% 한도에서 만기 1년 이내 어음을 발행하는 등 단기금융을 할 수 있다.

단기금융의 최소 50%는 기업금융으로 운용해야 한다. 기업금융으로 분류되는 자산은 기업 대출·어음 할인과 매입, 발행시장에서 직접 취득한 기업 증권, 유통시장에서 취득한 코넥스 주식과 A등급 이하 회사채 등이다.

이를 위해 증권사 5곳은 그간 다른 증권사들을 인수·합병(M&A)하거나 유상증자 등을 통해 몸집을 불려왔다. 올해 6월 기준 자기자본은 미래에셋대우가 7조1498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NH투자증권 4조6925억원 △한국투자증권 4조3450억원 △삼성증권 4조2232억원 △KB증권 4조2162억원 순이다.

자기자본이 8조원 이상이면 고객예탁자금을 통합, 운용하고 수익을 지급하는 종합투자계좌(IMA)와 부동산담보신탁 업무를 할 수 있지만 아직 해당 증권사가 없다. 증권사 5곳은 우선 기획재정부에 외환업무 변경 등록 절차를 거쳐 이달 말부터는 초대형 IB로서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다만 발행어음 사업은 유일하게 인가를 받은 한국투자증권만 시작할 수 있으며 다른 4개 증권사는 일단 외환업무만 진행하게 된다.

초대형 IB들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업계 전반에 변화가 예상된다. 이들 증권사가 기업금융에 뛰어들면서 은행들과 경쟁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은행들은 초대형 IB의 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보류해야 한다고 요구한다.

한편 증권사 중 다음 초대형 IB 후보로는 메리츠종금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꼽힌다. 지난 6월 기준 메리츠종금증권 자기자본은 3조1680억원, 신한금융투자는 3조1503억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