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3Q 영업익 935억원…7분기 연속 흑자 기조
현대重, 3Q 영업익 935억원…7분기 연속 흑자 기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보틱스, 매출액 4조4158억·영업이익 5552억
현대오일뱅크, 매출액3조3392억·영업이익 2747억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현대중공업이 일감부족 등 악재에도 7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등 분할법인들도 2분기에 이어 안정적인 수익을 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31일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기준 현대중공업이 매출액 3조8044억원, 영업이익 93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현대로보틱스는 매출액 4조4158억원, 영업이익은 5552억원으로 집계됐다.

먼저 현대중공업은 조선부문의 건조물량 감소와 해양·플랜트부문 대형공사 완료로 매출이 전 분기 대비 줄었다. 그러나 선제적인 경영개선 등의 노선으로 영업이익은 흑자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분기와 비교해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160.1%에서 144.2%, 차입금비율은 68.9%에서 57.9%로 각각 낮아지는 등 재무건전성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로보틱스는 정유부문의 수익개선, 분할회사들의 견고한 수익과 현대중공업 지분법평가이익 등을 통해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정제마진 강세 지속과 석유화학 분야 수익 확대로 매출액 3조3392억원, 영업이익 2747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와 현대일렉트릭은 지속적인 경영효율화 작업을 통해 각각 6132억원과 4691억원의 매출, 442억원과 303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분할 이후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갔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대내외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선제적인 경영개선계획 실시를 통해 흑자를 지속할 수 있었다"며 "일감 부족에 따른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체질개선을 통한 위기극복과 수주경쟁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