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넷플릭스 급등에 S&P·나스닥 '사상 최고치'
뉴욕증시, 넷플릭스 급등에 S&P·나스닥 '사상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가 넷플릭스 주가 급등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99p(0.25%) 하락한 2만1574.73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7p(0.06%) 오른 2460.61에, 나스닥 지수는 29.88p(0.47%) 높은 6344.31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2015년 2월 열흘 연속 강세를 보인 이후 가장 긴 상승 흐름이다. 지수는 장중 6344.55까지 올라 장중 최고치도 경신했다.

3대 주요 지수는 이날 하락세로 출발했지만 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넷플릭스의 주가는 올해 2분기 가입자 급증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이 동력이 S&P 500과 나스닥 상승에 힘을 실었다. 다만, 다우지수는 골드만삭스 주가 급락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와 금융, 산업, 소재, 부동산, 통신 등이 하락한 반면, 소비와 기술, 유틸리티는 올랐다.

시장은 기업들의 실적발표와 미국의 건강보험개혁 등 정책 이행 상황 등을 주목했다.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의 주가는 신규 가입자 급증으로 13.5% 급등세를 보이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넷플릭스는 전일 장 마감 후 실적발표에서 올해 2분기 신규 가입자 수가 52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분기 가입자는 미국내 110만명, 해외 410만명 늘었다.

2분기 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61% 늘어난 6560만달러를, 매출은 27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했다.

골드만삭스의 주가는 올해 2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였음에도 트레이딩 매출 실망에 2.6% 하락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2분기 EPS가 3.95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애널리스트들은 3.39달러를 예상했다. 매출은 78억9천만달러를 나타내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 75억2천만달러를 웃돌았다.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ACA)를 대체하는 트럼프케어(미국건강보험법·AHCA)는 미국 공화당 내부 이탈표로 상원 통과가 사실상 무산됐다. 이로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는 친성장 정책들도 추진 동력을 잃을 것이라는 우려가 일부 투자 심리에 타격을 주기도 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6월 미국의 수입물가는 석유류 때문에 2개월째 하락했다. 미 노동부는 6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2% 내렸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0.3% 하락이었다.

7월 미국 주택건축업체들의 자신감이 확장세를 유지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정책 결과로 자잿값이 오른 탓에 8개월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7월 주택시장지수는 전월 66에서 64로 내렸다. WSJ이 조사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는 68이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4월에 캐나다산 목재에 20%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는 주택의 구조용 목재값을 끌어올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당분간은 기업들의 실적발표에 집중할 것이라며 시장 예상을 밑도는 실적은 주가 하락을 이끌 것이라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47.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32% 오른 9.95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