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 국내 신진디자이너 패션 펀드 운영
삼성물산 패션부문, 국내 신진디자이너 패션 펀드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서울파이낸스 김현경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삼성패션디자인펀드(SFDF·에스에프디에프)의 지원을 확대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 2005년부터 진행했던 '에스에프디에프'와는 별도로, 올해 처음으로 국내 패션업계 지원 확대를 위해 연간 1억원 규모의 '제1회 스몰 에스에프디에프'를 새롭게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펀드는 기존 삼성패션디자인펀드가 글로벌 활동 기반의 디자이너를 모집해왔던 것과 달리, 국내를 기반으로 한 디자이너–브랜드를 대상으로 하며, 범위 역시 의류에서 가방·–슈즈·–라이프스타일 전반으로 확대 적용된다.

회사는 에스에프디에프 공식 사이트를 통해 2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5월까지 2차례의 디자인실장,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 등 사내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최종 10인(팀)의 후보를 선정하고, 6월 중에 대중 참여형 최종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우승자(팀)는 6개팀이 선정되며 1등 1개팀은 3000만원, 2등 2개팀은 각 2000만원, 3등 3개팀은 각 1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총 1억원 규모의 상금 외에도 1위 팀에게는 서울패션위크 진출을 지원하며, 모든 수상자에게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공식 온라인 몰 SSF샵과 비이커를 통한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제공은 물론 홍보 마케팅 및 사업운영 멘토링 등의 특전을 부여한다.

한편 2005년 출범한 삼성패션디자인펀드는 이 펀드를 통해 지난해까지 총 20명(중복 수상 제외)의 디자이너에게 총 290만 달러(약 32억)의 후원금을 지원했으며, 매년 신진 디자이너 발굴을 통해 K패션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