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ACG 의장 선임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ACG 의장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기자]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ACG(아시아·태평양 지역 중앙예탁기관협의회) 의장으로 선임됐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21일 이 사장이 8개 ACG 집행위원기관이 참여한 ACG 의장 선임 투표에서 Mr. Rao(인도중앙예탁기관 사장)와 경합 끝에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97년에 창립된 ACG는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 24개국 34개 기관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회원 간의 정보 공유와 상호협력을 통한 역내증권시장 발전을 목표로 매년 정기 총회 및 실무진 연수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이번 이병래 사장의 ACG 의장 선임은 예탁결제원이 역내 리딩예탁결제기관으로서의 위상을 한층 더 제고하고, 향후 글로벌 증권산업의 발전을 주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ACG 의장으로 선임된 이 사장은 오는 2019년 11월까지 ACG를 대표해 글로벌 증권시장에서의 역내 증권예탁·결제기관의 이해를 공고히 한다.

이와 함께 △ACG 부의장직 신설 등 ACG 조직체계 변경 △ACG CTS(ACG 멤버 간 상호연수프로그램) 개선 △개도국 CSD 지원사업 활성화 등 향후 ACG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주도적인 활동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이 사장은 오는 11월부터 WFC(세계중앙예탁기관협의회)의 의장 역할도 겸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세계 중앙예탁기관의 대표로서 글로벌 자본시장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피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