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LTC보장 더한 '롯데 힐링케어 건강보험'
롯데손보, LTC보장 더한 '롯데 힐링케어 건강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롯데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서지연기자] 롯데손해보험은 일상생활에서 발생가능한 다양한 위험으로부터 장기간병(LTC) 위험까지 하나의 증권으로 체계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건강종합보험 '무배당 롯데 힐링케어 건강보험'을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의 주요 특징은 기존의 사망 또는 질병으로 인한 사망, 80%이상 후유장해, 50%이상 후유장해뿐만 아니라 한국인 사망원인 1위인 암, 암은 준비하지만 정작 놓치기 쉬운 뇌혈관질환 및 허혈성심장질환 등을 대비해 사고시기별 보험금 차등설계가 가능해 최소한의 보험료로 최적의 보장자산 설계가 가능하다.

더불어 가장의 사망 또는 후유장해 발생 시 소득상실에 대비해 일시지급뿐만 아니라 매월 10년간 연금식 보험금을 함께 지급해 불의의 사고 및 질병으로 인한 한 가정의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롯데 힐링케어의 건강보험'은 이런 한국인의 주요 사망원인 이외에 성인병 보장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암뿐만 아니라 뇌졸증, 뇌출혈 및 급성심근경색까지 해당 특별약관을 통해 보장 받을 수 있다.

또한 당뇨병, 심장질환, 위궤양 등 주요 20대 질병으로 인하여 수술 시 100만원을 보장하며, 정기적인 신장투석요법 (혈액투석, 복막투석)을 받는 경우 10년간 매월 20만원의 투석비용을 지급하며 말기간경화, 말기폐질환, 류마티스관절염 등 업계 최다수준의 15가지 이상의 CI(중대한 질병)를 보장한다.

성인 암 발병률이 높은 우리나라 현실을 감안해 암 종류별 실제 치료비에 맞게 차등화된 보장과 함께 암으로 입원시, 수술시, 항암 치료시에도 보험금을 추가로 각각 지급하며, 두번째 원발암, 전이암에 대하여도 100세까지 고액의 보험금을 보장해 암 위험으로부터 만전의 대비를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상해나 질병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려워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장기요양등급 판정을 받는 경우 장기요양비용을 보장한다. 판정등급에 따라 보험금을 차등 지급하고, 계약자 선택시 매월 5년간 보험금을 연금식으로 지급받을 수도 있다.

'롯데 힐링케어의 건강보험'은 고객 편의에 맞춘 다양한 맞춤 설계가 더욱 용이해졌다. 납입기간이 3년부터 30년까지 다양한 납입기간 설정이 가능해져 보다 합리적인 보험료 지출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