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연말정산 간소화'·18일 '편리한 연말정산'…연계 활용법은?
15일 '연말정산 간소화'·18일 '편리한 연말정산'…연계 활용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국세청이 연말정산 편의를 위해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15일 오전 9시부터 개통한다. 18일 개통되는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와 연계할 경우 공제신고서 등을 전산작성해 회사에 온라인으로 제출이 가능하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는 근로소득 연말정산에 필요한 각종 소득·세액공제 관련 자료를 병원, 학교, 은행 등 영수증 발급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세청이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자료를 근로자에게 제공한다.

근로자는 홈택스에 공인인증서로 접속해 소득·세약공제 증명자료를 확인하고 공제 요건에 맞는 자료를 선택, 종이로 출력하거나 전자문서로 내려받을 수 있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제공 항목은 총 14개로 ▲보장성 보험료 의료비 ▲교육비 ▲주택자금 ▲주택마련저축 ▲기부금 ▲개인연금저축 ▲연금저축계좌 ▲퇴직연금계좌 ▲소기업・소상공인공제부금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장기집합투자증권저축 ▲국민연금보험료 ▲건강보험료 등이다.

부양가족의 연말정산간소화 자료는 사전에 자료제공 동의를 받아야 열람할 수 있다. 올해 국세청은 부양가족이 간편하게 자료제공 동의를 신청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신청' 방법을 신설했다.

또한 국세청은 올해부터 4대 보험료 자료와 종전에 대부분 제출되지 않았던 폐업 의료기관의 의료비 자료(보험급여 적용분)를 추가로 수집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경우에는 근로자가 영수증 발급기관에 확인해 직접 발급받아야 한다.

조회되지 않을 수 있는 자료는 ▲보청기 구입비용 ▲휠체어 등 장애인보장구 구입・임차 비용 ▲시력보정용 안경 또는 콘택트렌즈 구입 비용 ▲교복이나 체육복 구입비 ▲취학전 아동 학원비 ▲종교단체나 지정 기부금 단체 등에 지출한 기부금 중 일부 등이다.

2016년도 중 입사했거나 퇴사한 경우에는 근무한 기간의 자료만 선택하여 공제 받아야 한다. 다만 기부금, 연금계좌납입액, 개인연금저축, 소기업‧소상공인 공제부금, 국민연금보험료 등은 근무기간과 관계없이 연간 납입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국세청이 오는 18일 개시하는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와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연계할 경우 공제신고서 등을 전산작성해 회사에 온라인 제출이 가능하다.

국세청은 "올해는 '편리한 연말정산' 초기화면을 보완하여 다양한 활용 방법을 안내했다"면서 "회사의 전산환경에 맞는 유형을 선택하여 연말정산을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