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기고]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위한 주유소 지원 필요
[전문가기고]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위한 주유소 지원 필요
  • 김문식 한국주유소협회장
  • kosa@ikosa.or.kr
  • 승인 2016.10.2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문식 한국주유소협회장.

최근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전기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오는 2020년경 전기자동차가 전체 자동차시장의 2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같은 전기자동차에 대한 높은 관심은 반대로 주유소업계에 또 다른 위기를 가져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전기차 보급이 확산될수록 기존 수송용 연료시장에서 휘발유나 경유에 대한 소비는 자연적으로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물론 전기차에 대한 높은 관심이 주유소업계에 위기로 다가올 수도 있지만, 또 다른 측면에서 보면 주유소업계에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전기차 보급 확산에 발맞춰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기존 주유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방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해서는 경제성도 물론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충전인프라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아무리 전기차가 획기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경제성을 확보하고 비용 부담을 크게 낮춘다고 해도 결국 충전이 어렵다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전국 주유소 수는 약 1만3000여개로 전국 어디에서든 주유소를 쉽게 찾을 수 있을 만큼 풍부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더욱이 대부분 주유소가 시내 주요도로, 간선도로 및 고속도로 등 지역별 주요 거점지역에 위치해 있어 입지여건도 매우 뛰어나다고 할 수 있다.

즉, 미래에도 주유소는 자동차와 관련한 다양한 에너지 수요를 해결하는 친환경 복합에너지 공급처로서의 요소들을 매우 잘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정부는 최근 우리협회의 건의에 따라, 주유소 내 전기차 충전설비 설치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의 위험물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공포했다. 기존에는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설비를 설치할 때 방폭설비를 의무적으로 갖춰야 했지만, 주유설비로부터 6m 이상 떨어져 있으면 방폭성능이 없어도 설치가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한 것이다.

하지만, 국내 전기차 보급이 초기단계인 상황에서 전기차 충전사업의 경제성이 없기 때문에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가 들어서기란 현실적으로 힘든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설치비용이 수천만원에 달하는 높은 초기 투자비용과 소비자의 수요 부족 등으로 인해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통한 수익성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주유소업계의 열악한 경영환경으로 인해 신규 투자에 대한 어려움이 많고, 금융권을 통한 융자 지원 등을 받을 수도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를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충전장비 설치비용 지원이나 설치공사비용 지원, 사업운영비 보조 등 정부 차원이 지원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최근 정부에서도 이러한 협회의 건의를 반영하여 내년부터 '전기차 충전기 보급지원 사업'을 실시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주유소, 카페, 숙박업소 등 개인 영업시설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할 경우 정부가 설치비용의 50%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주유소 뿐만 아니라 카페, 숙박업소 등에 대해서도 지원한다는 계획이지만 카페, 숙박업소 등의 경우 주유소와 달리 전기안전관리자가 영업시설에 상주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안전에 대한 우려가 클 수밖에 없다.

정부의 '전기차 충전기 보급지원 사업'은 전국 어디에서든 쉽게 찾을 수 있을 만큼 풍부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주유소를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이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효과적일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