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유라시아중앙예탁기관협의회 가입
예탁결제원, 유라시아중앙예탁기관협의회 가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재훈 예탁결제원 사장이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9일 조지아에서 열린 제13차 유라시아중앙예탁기관협의회(AECSD) 회의에서 AECSD 정식 회원으로 가입이 승인됐다고 12일 밝혔다.

ECSD는 유라시아 지역 CSD(예탁결제회사)의 예탁결제업무 개선과 역내 표준 예탁결제시스템 환경 구축을 주요 목적으로 하는 협의회다. CIS국가 및 중앙아시아 등 유라시아 지역 예탁결제회사(CSD)로 구성됐다.

2001년 1월 타슈켄트 회의로 활동을 시작한 후 2004년 러시아 모스크바 회의 때 정식으로 설립됐다. 이번 한국예탁결제원의 가입으로 정식회원은 총 13개국 15개 기관으로 증가했다.

예탁결제원은 그동안 ACG(Asia-Pacific CSD Group)의 핵심 회원으로 활동해 왔으며, 이번 AECSD 가입을 계기로 협력의 범위를 중앙아시아로까지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예탁원 관계자는 "이번 가입을 계기로 예탁결제원 해외사업의 범위를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함은 물론,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 적극 동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이날 조지아중앙예탁기관(GCSD)과 조지아 증권예탁결제시스템 개선·구축 시 예탁결제원의 참여방안 등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올해 AECSD 의장국인 조지아와 협력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