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스파오·스펜 가로수길 매장 오픈
이랜드, 스파오·스펜 가로수길 매장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가로수길에 위치한 스파오, 슈펜 매장. (사진=이랜드)

[서울파이낸스 김태희기자] 이랜드그룹이 SPA브랜드(제조·유통 일괄형) 스파오와 슈펜 키우기에 본격 나선다. 

5일 이랜드그룹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스파오와 슈펜 매장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랜드에 따르면 가로수길은 유동인구 중 70% 이상이 20대 여성이며 30%가 관광객일 정도로 신흥 관광 상권으로 주목받고 있는 곳이다.

스파오와 슈펜의 신규매장은 가로수길 메인 거리에 위치한 구 포에버21 빌딩에 위치했다. 슈펜은 건물 1~2층 661㎡(200평), 스파오는 3~5층에 790㎡(239평) 규모로 조성됐다.

먼저 슈펜은 신규 매장 오픈을 기념해 설 연휴 기간 동안 전 품목을 20% 할인 판매한다. 스파오는 매일 선착순 200명에게 최대 3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증정하는 '복주머니 행사'를 진행한다.

오는 14일까지는 신규 론칭한 셀비지진, 퓨어진과 백팩, 스니커즈 등 신학기 잡화를 10% 할인가에 선보인다.

스파오는 지난 2009년 국내에 첫 론칭했다. 현재 국내 72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에는 2013년에 진출했다. 이후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권으로 영역을 확대해 총 22개 글로벌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랜드는 올해 20개의 스파오 매장을 국내에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다. 글로벌 매장은 중국 30개를 포함해 아시아권에 총 40개를 추가 출점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3년 론칭한 슈펜 역시 국내외 시장에서 급속성장을 하고 있다. 슈펜은 지난해 10월 중국 상해 1호점을 오픈했다. 이어 지난달 말에는 홍콩에 진출, 슈즈 SPA트렌드르 세계화 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다. 슈펜은 올해 국내에만 15개 매장을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스파오와 슈펜은 국내 최초의 캐주얼·슈즈 SPA 브랜드로 국내 SPA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이번 가로수길 오픈을 통해 2030 메인 고객과 관광객을 한꺼번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