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기고] 폭스바겐 사태 이후 한 달
[전문가기고] 폭스바겐 사태 이후 한 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여가 지난 현재 폭스바겐 사태가 조금은 진정되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디젤의 끝', '폭스바겐 그룹의 몰락'을 언급하고 있지만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 벌금이나 리콜 등으로 천문학적인 비용 탓에 계열사 한두개를 매각하는 사태도 일어날 수 있지만, 집행부의 노력과 독일 정부의 지원으로 사태 수습과 정상화는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의 관심은 전 세계 리콜방법과 국내 리콜 대상자에 쏠려있다. 약 950만대가 리콜 대상이고 국내도 10만대에 이르고 있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리콜이 진행될 것이고 리콜 방법도 고민하는 형국이다. 회사는 국내 10만대 리콜 대상 중 약 1만대는 단순히 소프트웨어적인 방법과 함께 하드웨어적인 수정도 생각한다고 했다. 다시 말하면 소프트웨어의 수정만으로 연비와 출력 하락을 막을 수 없다는 뜻이다. 연비와 출력에 영향이 없으면서 환경적인 조건을 만족해야 하는 두 마리의 토끼를 폭스바겐이 잡아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벌써부터 소비자들의 대규모 소송이 이어지고 있으나, 안전, 연비, 출력 등에 이상이 없으면 국내에서 승소의 가능성은 희박할 것이고 결국 정부 차원에서 범죄행위에 대해 고민하는 정도로 끝날 수 있다. 미국의 징벌적 보상시스템이 아닌 이상 단순히 중고차 하락이나 정신적 피해 등은 국내에서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그 만큼 소비자의 권익 보호는 국내에서는 미약하기 때문이다. 물론 폭스바겐코리아가 이번 사태로 인한 이미지 실추와 향후 실적 회복을 위해 소비자 배려 차원에서 보상 방법을 고민할 가능성도 있다.

폭스바겐 사태와 향후 움직임은 세계 자동차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만한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로 디젤 시장의 위축되고 그 자리를 친환경차가 메울 것이라는 예측이 이어지고 있다. 소비자는 고민 사항이 늘어나게 된 셈이다. 확실한 점은 연비 측면에서 가솔린 하이브리드차도 있으나 동시에 가격, 출력 등 다양성을 고려하면 아직 디젤차를 따라가는 차종은 아직 없다는 것. 반면 상대적으로 디젤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 디젤차 운용에 불편한 부분이 늘어난다는 것이다. 전기차를 대안으로 쓰이기에는 아직까지 더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