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신촌 그랜드마트 패션∙외식 복합관 '탈바꿈'
이랜드, 신촌 그랜드마트 패션∙외식 복합관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년 1월 패션·외식 복합관으로 오픈할 그랜드마트 (사진=이랜드)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이랜드그룹은 신촌 그랜드마트를 패션과 외식브랜드가 합쳐진 복합관으로 새롭게 탈바꿈해 내년 1월 오픈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그랜드마트 건물의 지상 1층부터 6층까지 연면적 1500평(4958m2) 규모의 공간에는 글로벌 SPA 브랜드 '스파오'와 국내 최초 슈즈 SPA 브랜드 '슈펜' 등 이랜드의 패션 브랜드와 여러 외식 브랜드가 들어설 예정이다.

슈펜은 211평 규모로 1층에 전면 입점한다. 스파오는 2~3층에 걸쳐 캐주얼 라인과 스파오 포맨 등 전 라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4층부터 6층까지는 이랜드의 다양한 외식 브랜드를 입점시켜 고객들이 쇼핑과 외식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신촌은 주변의 거주 인구를 비롯해 근처 대학교와 이대, 홍대 상권의 영향으로 20~30대 유동인구가 많은 편이며 학생부터 직장인까지 젊은 고객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SPA 브랜드가 부족했던 신촌에 복합관을 오픈함으로써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편의성을 극대화시킬 것"이라며 "현대백화점과 대학교 앞 로드샵 상권에 치우쳐 있던 쇼핑객들의 무게중심이 이랜드 복합관으로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