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바이오메드, 혈당측정기 美 FDA 승인
미코바이오메드, 혈당측정기 美 FDA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최재연기자] 소재부품전문기업 코미코의 주요 계열사 미코바이오메드가 가정용 자가혈당측정기 '베리큐(Veri-Q)' 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베리큐'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BT기술과 미코바이오메드의 반도체 생산기술인 IT기술을 융합해 개발한 BIT제조기술 제품으로, 추가적인 조작 없이 혈당측정 검사지만 삽입하면 혈당 측정이 가능한 노코딩(No cording) 방식의 자가혈당측정기다.

베리큐는 5초 이내에 측정값 확인이 가능하고 0.5㎕정도의 극소량의 혈액으로도 정확한 혈당 측정이 가능해 기존 제품 대비 채혈에 대한 부담감을 줄였다는 평가다. 검사지 가격은 외국산 제품 대비 약 30% 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였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이번 미국 FDA 승인으로 미국 혈당측정기 시장 진출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베리큐 개인용과 처방이 필요한 병원용 제품까지 함께 승인받았기 때문에 향후 미국시장의 다양한 수요에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미국 FDA승인을 자국의 판매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남미지역까지 판로를 넓힐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올 8월 마이애미 국제 의료기기 박람회(FIME) 참가를 기점으로 미국 및 중남미 시장에 본격적인 마케팅 및 판매촉진을 활동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미코바이오메드는 이미 베리큐의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CE 인증 및 국제의료기기 품질관리규격인 ISO 13485,ISO 9001 인증도 획득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준비를 마쳤으며, 이를 기반으로 중동, 중국, 대만 시장을 비롯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 입찰을 진행하는 등 해외 진출을 구체화 하고 있다. 

나관구 미코바이오메드 대표는 "이번 FDA 승인은 세계 최대 혈당계 시장으로 볼 수 있는 미국으로 진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다양한 유통 채널 개발을 통해 미국 내 시장점유율을 높여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선규 코미코 대표는 "이번 FDA 승인은 세계 최대 당뇨 시장인 미국 진출을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라며 "코미코의 신성장동력인 미코바이오메드는 앞으로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우수한 제품을 꾸준히 개발해 국민의 건강증진에 보탬이 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코바이오메드는 국내 유일의 생명공학분야 국가 연구기관인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소재부품전문기업 코미코가 공동 출자한 연구소기업으로 현재 자체 기술력을 통해 베리큐, 베리큐 멀티를 개발∙생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