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2012 좋은 이웃들' 사업 동참
한국야쿠르트, '2012 좋은 이웃들' 사업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야쿠르트아줌마가 '2012 좋은 이웃들' 사업에 앞장선다.

17일 2시 백범 김구 기념관(용산구 효창공원 내)에서 열린 '좋은 이웃들 발대식'에서 한국야쿠르트 양기락 사장과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은 소외계층 발굴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지역의 주민들이 소외된 이웃들을 찾아 사회의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자발적 민간봉사대로 지난 해 시범사업을 거쳐 올해 전국 30개 지역으로 확대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전국의 1만 3천여 명 야쿠르트아줌마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소외계층을 찾아 정부의 공공복지서비스 전달체계에 연결하고 민간복지자원을 연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매일 가정을 방문해 제품을 전달하는 야쿠르트아줌마들은 오랜 기간동안 고객들과 친근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활동하기 때문에 골목 구석구석까지 잘 알고 있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에 접근이 용이하다.

특히, 야쿠르트아줌마는 지난 2009년 지방경찰청으로부터 '아동안전지킴이'로 위촉을 받고, 위험에 처한 어린이나 길 잃은 어린이를 경찰관이나 보호자에게 인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 독거노인들의 건강을 살피며, 사망 시 조속히 장례를 치룰 수 있도록 공공기관들에 알리는 역할도 해왔다.

양기락 한국야쿠르트 사장은 “야쿠르트아줌마들은 한국야쿠르트의 성장을 이끌어 왔을 뿐만 아니라 따뜻한 온정으로 우리 사회를 밝혀왔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속적인 나눔과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